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세계를 보다


‘비긴어게인2’의 여정을 따라

유럽의 서쪽 끝, 포르투갈을 가다

글 / 사진 우지경

생경한 도시의 이국적인 풍광, 눈이 마주치면 인사를 건네던 사람들, 문득 심장을 파고 든 파두 선율, 그렇게 말이 통하지 않아도 진심을 나누었던 순간들. 추억에도 온도가 있다면 포르투갈의 햇살만큼 따뜻하리라. 이베리아 반도의 서쪽 끝, 포르투갈에서 보낸 시간은 그리움이 되어 가슴 안에 강처럼 흐르고 있다.

버스킹 여행의 무대가 되어준 포르투갈

‘낯선 곳에서 새롭게 노래하다’를 슬로건으로 내건 JTBC 음악 예능 <비긴어게인2>. 서유럽의 끝, 포르투갈을 배경으로 버스킹 향연을 펼쳤다.
김윤아-이선규-윤건-로이킴 팀은 포르투에서 시작해 카스카이스를 거쳐 리스본에서 한편의 로드무비 같은 음악 여행을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박정현-하림-헨리-수현 팀은 리스본의 언덕과 골목을 누비며 깊은 여운이 남는 버스킹을 보여줬다. 포르투, 리스본의 거리와 한국 가수들의 노래가 이토록 잘 어우러질 줄이야. 아름다운 풍경은 무대가 되고 햇살은 조명이 되고 소탈한 포르투갈 사람들은 흥겨운 관객이 되었다. 그렇게 화면 가득 낯선 공기를 가르는 음악과 여행을 부추기는 영상이 흘렀다. <비긴어게인2>의 두 팀을 따라 포르투갈로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도우루 강 따라 낭만이 흐르는 항구도시, 포르투

20시간 넘는 비행으로 리스본 공항에 도착한 김윤아와 이선규, 윤건, 로이킴은 다시 차를 타고 포르투갈 제 2의 도시, 포르투(Porto)로 향한다. 대서양으로 흘러드는 도우루 강 하구에 위치한 항구도시다. 포르투갈 국가명도 이 도시에서 유래했을 만큼 오래 전부터 무역항으로 발달했다. 수백 년 전 탐험가들이 미지의 세계를 향해 기나긴 항해를 떠났던 곳도 포르투를 가로지르는 도우루 강변이다. 대항해 시대의 영화는 강물처럼 흘러갔지만, 그 시절의 정취는 도우루 강변에 고스란히 남아있다.

왕가의 여름 궁이 있던 휴양지, 카스카이스

김윤아와 버스킹 멤버들이 포르투의 버스킹을 마무리 하고, 리스본 가는 길에 들렀던 카스카이스는 포르투갈의 이름난 휴양지다. 해변이 아름다운데다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날씨를 뽐내는 까닭이다. 어딜 가나 청명한 하늘 아래 푸른 바다가 일렁인다. 늦은 밤, 김윤아-이선규, 윤건-로이킴이 각각 짝을 이뤄 노래하던 노란색 고풍스러운 건물 사이를 걷다 보면 그림 같은 해변이 나타나곤 한다.

글 / 사진 우지경
우지경은 여행의 경험을 글과 사진으로 나누며 살고 있다. <포르투갈 홀리데이>, <배틀트립> 등 여행책을 여러권 썻다.

  • 목록으로
  • top